2010-11 모비스 프로농구 6강 플레이오프 전망 - 전주 KCC 이지스 농구는 신장이 아니라 심장으로

KT 소닉붐의 우승으로 어느덧 정규리그를 마감한 2010-11 모비스 프로농구.

6강플레이오프는
4위 동부와 5위 LG의 승자 vs 1위 KT 와 3위 KCC와 6위 삼성의 승자 vs 2위 전자랜드로 편성되었어요.
마지막 6라운드 까지 계속됐던 KT와 전자랜드의 우승싸움, 삼성과 LG의 5위다툼까지 매우 흥미로웠던 시즌이었습니다.

지난 KT와 전자랜드의 플레이오프 전망에 이어 세번째 KCC의 6강 플레이오프에 대해 이야기해봅시다




전주 KCC 이지스


전통의 명가라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전주 KCC 이지스.
신선우 감독에 이어 허재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뒤에도 계속해서 우승을 노리는 스타군단입니다.




노련미와 패기의 절묘한 조화.



KCC는 선수층이 두꺼워요.
단순히 적재적소의 필요한 선수들이 많다는 의미를 넘어서 경험 많은 선수와 패기있는 선수가 적절히 배분됐다는 것이죠.

최고의 믿을맨 추승균, 이제 농구가 보인다는 임재현이 중심을 잡고,
하킬 하승진, 뉴에이스 강병현, KBL 최고의 테크니션 전태풍, 그리고 제 2의 추승균 유병재가 코트를 달궈요
뿐만 아니라 수비잘하는 강은식과 신명호, 다재다능한 테크니션 다니엘스까지 매우 두텁고 화려한 선수를 보유하고 있죠.

이러한 점은 KCC의 최대 장점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
최근 강병현과 유병재의 가파른 성장으로 세대교체에도 조금씩 성공해가는 모습을 보입니다.




하킬의 집중력


KCC를 논하는데 있어 하승진은 단연 가장 앞 선 화제거리라고 할 수 있지요.

상대편에게는 정말 얄미운 선수이지만 같은 편일때는 더 없이 믿음직한 선수.
하승진은 괴물과 같은 하드웨어를 바탕으로 로우포스트를 장악합니다. 샤킬오닐에서 따온 '하킬'이란 별명이 잘 말해주죠
그가 골밑에 자리잡고, 안전하게 공이 전달된 경우에는 반칙외에는 막을 수 있는 방법이 없어요.
수많은 반칙을 얻어내면서 상대의 핵심선수나, 팀에 생겨나는 파울트러블은 덤이라고 할 수 있죠
또한 그의 쇼맨쉽은 팀의 분위기에도 매우 플러스 알파적인 요소를 불러일으킵니다.

KCC는 공격이 잘 안풀리거나 리바운드가 필요할때, 그리고 분위기 전환이 필요할때
하승진을 적극적으로 활용하여 골밑을 장악하고, 성공률 높은 득점루트를 이용하게 됩니다.


하승진을 상대하는 팀들은 대체적으로 이러한 전략을 사용합니다

공격시에는 외곽슛 중심으로 플레이를 풀어가거나, 미들 슛 좋은 센터를 이용하여 그를 골 밑에서 끌어내고 골밑을 공략하죠.
수비시에는 골 밑으로 그를 들어오지 못하게 하거나
(거의 불가능 하지만) 앞선에서 그에게 오는 패스를 원천 봉쇄, 볼이 들어온 이후에는 돌아가면서 반칙으로 차단하는 파울작전을 사용해요
파울작전은 하승진을 막는 가장 대표적인 방법 중 하나로, 그의 낮은 자유투 성공률
(50%대)을 이용하는 것이에요.


하지만 하승진은 집중력이 있는 선수입니다. 그래서 단기전인 플레이오프에 KCC가 더 강한 것이죠.
현재까지 낮은 퍼센테이지를 보이는 그의 자유투 성공률도 결정적인 순간에 오면 높은 성공률을 보일 것으로 예상돼요.
실제로도 그는 유독 4쿼터에 자유투를 더 잘 성공시키는 경향을 보이구요.
비단 자유투 뿐 아니라 플레이 전체적으로도 높은 집중력을 선보일 것입니다.

알고도 못막는 하승진이 있기에 플레이오프에서 KCC가 가장 꺼려지는 상대라고 모두 입을 모읍니다.



경험의 힘. 추승균과 임재현 

끈질기면서도 타이트한 수비, 정확한 미들슛에 3점 능력, 궂은일을 도맡아 하면서 가장 앞서 뛰는 선수.
감독이라면 누구라도 탐낼만한 추승균이죠.

점점 노쇠화되고 있는 시점도 분명 존재했지만 그는 보란듯이 회춘하고 다시 살아났습니다.
기본적인 능력 + 경험은 플레이오프에서 KCC에게 단순히 눈으로 보이는 수치 이상의 엄청난 시너지 효과를 줄 겁니다.

이번 플레이오프에도 분명 그의 페이드어웨이 슛과 3점이 링에 꽂힐때에는
'아 저건 정말 어쩔 수 없다 추승균은 저건 어쩔 수 없다'라는 반응을 보이게 만들거에요.


임재현 역시 경험을 바탕으로 매우 노련한 플레이를 선보여요.
하지만
'이제 농구가 조금씩 보이는데 몸이 안따라 준다'는 그의 인터뷰는 그의 현 상태를 매우 잘 이야기해 주고 있답니다.
체력적으로 부담을 보이는 것도 사실이고, 조금씩 노쇠화 기미가 보이는 것도 사실이니까요.

노련한 경기 조율과 결정적일 때 터져주는 3점은 KCC에 매우 큰 힘이 되고있어요. 


경기감각을 회복하라. 전태풍과 신명호


부상으로 6라운드를 날려버린 전태풍.
그는 KCC의 야전 사령관이자 진정한 에이스라고 할 수 있지요.
최고감도 3점은 물론 빠른발을 이용하여 태풍같이 몰아치는 돌파는 그의 트레이드 마크에요.
그의 득점력이 살아나면 KCC는 내외곽 전부 막기 힘든 팀으로 변모하기에 그의 복귀가 기다려지는 KCC지요.
뿐만 아니라 현재 전태풍의 몫까지 해주고 있는 강병현의 부담도 한결 줄어들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부상으로 컨디션이 들쭉날쭉 한다는 점과,
컨디션을 끌어올리기위해 계속해서 시도되는 개인플레이는 분명 플레이오프에서 지양되어야 할 것입니다
허재 감독도 이 부분을 충분히 알고 있을것이고, 그의 컨디션 회복을 위해 리그 막판 조금씩 출전시간을 부여한 것일테구요


신명호는 재작년 KCC가 우승하던 시즌, 부상으로 이탈하기 이전까지 매우 좋은 활약을 보여주었죠.
이후 상무에 입대하였다가 6라운드 중반무렵부터 팀에 복귀하였죠.
그는 단순한 백업가드의 역할을 넘어 상대 가드진을 봉쇄할 수 있는 효율적인 수비카드라고 생각해요

풋스텝 속도만큼은 리그 수위를 달릴만한 선수로, 빠른 발을 바탕으로 하는 타이트한 수비는 상대 에이스를 곤란하게 만들죠.
첫번째 라운드에서 붙는 삼성의 가드진이나 4강에서 만나는 전자랜드의 가드진 중에,
그의 수비를 견뎌낼만한 선수가 얼마나 될까하는 의문이 들어요. 그만큼 상대 가드가 게임을 풀어나가기 불편하게 만드는 것이죠.

승부처에서 KCC가 끈적하고 타이트하게 수비를 강화시키는데 그의 역할이 기대됩니다.
상대팀의 에이스 킬러이자 KCC의 밸런스를 맞춰줄 마지막 퍼즐이 될 수 있습니다 그는.

+)물론 2년간 떠나있었던 KBL 코트에 대한 경기감각을 회복한다는 전제에서이지만요.


그리고 식스맨. 이지스 서포터즈


KCC와 타팀의 경기 중계방송을 보면 가끔 '여기가 어디 홈이지?'라고 헷갈릴 때가 많아요.
그것은 전국 각지를 막론하고 두텁게 자리한 KCC의 팬들 때문이죠.
그네들은 원정도 홈으로 만들어버리는 막강한 수와 조직력, 그리고 열정을 가지고 있어요.

최고의 서포터들을 보유한 KCC는 홈에서는 물론 원정에서도 선수들에게 큰 힘이 되어줄 겁니다.




역시 KCC


상대 용병들에 비해 조금은 약해보이지만 다재다능한 외국인 선수 다니엘스 역시 꾸준한 선수에요.
골밑과 외각을 가리지 않고 플레이할 수 있다는 장점은 매우 유용한 옵션이 될 수 있구요.
여기에 강병현의 돌파와 고비때 터지는 3점슛은 KCC를 더욱 강력하게 만들고 있네요

두터운 선수층과 스타플레이어,
하승진이 있고 없고에 따라 높이 농구와 스피드 농구로 변화하는 다채로운 전술.
그리고 무엇보다 최근 우승과 계속된 플레이오프 진출이라는 경험까지.
KCC를 우승후보의 윗자리에 올려놓을 수 밖에 없는 이유들이죠.

하승진의 집중력이 KCC를 왕좌로 안내할지, 매우 기대되는 체크포인트네요.
+)개인적으로 4강에서 전자랜드와의 승부를 예상하는데, 재작년 플레이오프처럼 매우 혈전이 펼쳐질거라 기대됩니다.
그리고 승자가 KT와의 또 한번의 혈전을 펼칠 것 같구요.


덧글

  • zoo 2011/03/23 11:49 # 답글

    신명호 부상이요 ㅠㅗㅠ
  • 바람 2011/03/24 22:01 #

    아. 신명호 선수 부상인것 몰랐네요 쿨럭;
    굉장히 좋아하는 스타일의 선수인데; 전주로서는 타격이 좀 있겠어요.
  • 최조일 2011/03/23 19:46 # 답글

    우왕 이글루스에서 보기드문 크블빠시네요

    링크 가져가겠습니다.
  • 바람 2011/03/24 22:01 #

    반갑습니다; 하하;
    덕후 맞는데 덕후라고 하시니까 왠지 모르게 부끄럽네요 ㅋㅋ
  • 프랑스혁명군 2011/03/27 00:01 # 답글

    KBL의 인기가 떨어진 지금에도 KCC팬들이 많은 편에 속하긴 하지만,
    과거 이-조-추 시절에 비하면 KCC도 팬들 많이 떨어져 나간 셈입니다.
    저도 과거엔 현대와 KCC를 응원했었지만, 허재가 감독이 된 이후 정나미가 떨어지게 만드는 짓들을 벌여 조용히 떠났죠.
    확실히 원정 경기는 예전부터 동부 서포터즈들이 자주 다니는 것 같네요.
  • 바람 2011/03/28 01:23 #

    아우 그럼요. 이-조-추에 비교할 수가 없죠.
    이상민이 삼성으로 가면서 그 팬들도 상당수 삼성에 이식됐잖아요.

    동부 원정팬들이 꽤나 열심히 방방곡곡 다닌다는 사실은 익히 들어왔지만,
    어찌된 연유인지는 모르겠지만 희한하게(사실 반 필연적으로) 동부와의 경기는 경기장에서 자주 못봐서 동부 원정 팬들이 어느정도로 응원하는지 잘 못느껴봤어요 쿨럭;

    KCC팬들은 꽤나 열심히 응원해서 관중 적은날은 홈팀이 목소리로 밀리기도 한다는;;;;;
댓글 입력 영역


twitter

링크